"주택소유율 하락 임대수요 부추김'

 

기존 단독 주택 가격이 더 상승해 거의 불경기 이전 최고치에 근접하고 있지만 주택판매는 재고 부족으로 인해 크게 감소하였다.

 

지난 6년간 고용증가는 아파트 수요를 증가시켜 입주율을 높여주었는데 새로이 형성되는 가구들은 주택소유보다 임대를 선호하는 Lifestyle의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주택시장이 활발하기는 하지만 First time 구매자와 Millennial들의 시장진입이 미미한 상태이고 주택소유율은 62.9%로 기록적인 최저치를 보이고 있으며 아파트 입주율은 10년 최고치를 보여주고 있다.

 

기존주택재고는 4.4개월 분으로 정상시장인 6개월분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고 신규주택 재고도 4.3개월 분으로 정상치에 크게 못미치고 있다.

 

First Time 주택 구매자는 전체 구매자의 32%로 과거 평균 40%에 비해 아주 낮은 수준인데 이는 다운페이먼트가 없거나 융자를 받기 힘든것이 큰 요인으로 꼽히며 주택가격 상승도 그 이유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다.

 

거기에 더해 늦은 나이에 가구를 형성하는 생활추세와 재고 부족이 주택소유율은 더 낮추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아파트 시장은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수년간 활황후 정체상태로 들어갈것으로 예상되었으나 공실율은 3.8%로 10년이래 최저수준에 달하였고 임대료는 지난 1년간 5.3%가 상승하였다.

 

베이비 부머세대의 은퇴가 시작됨에 따라 앞으로 10년간 65세 이상 인구는 20mil이 증가할것으로 예상되어 Senior Housing 시장이 더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50,000여채의 독자 혹은 Assisted Living 주거용이 건설중이며 주택을 소유한 새로운 은퇴자들은 주택을 판매해  Equity 보유를 늘이고 더 작은 age-restricted housing에 새로이 정학하는 사례가 늘어나게 될 것이다.

구독신청

Monthly Mortgage Payment

Loan Amount
Interest Rate
%
Loan Amount
years
Calculate Pay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