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YC 오피스 시장 주도 추세 "

뉴욕시 오피스 시장은 불경기 이후 꾸준히 향상하여 왔으며 미국내 오피스 시장을 주도하며 이끌어 가고 있다.
불경기이후 변화하는 오피스 시장의 추세를 보면 다음과 같다.

1. 위치 강조를 덜함

교통 옵션이 향상되면서 오피스 테넌트들은 전통적인 Midtown 밖인 Midtown South, 다운타운, 브르클린등이 대안으로 선택되고 있다.
미드타운의 임대는 지난 5년 평균보다 18% 낮은 수준이며 이용가능성은 1년전에 비해 0.4% 증가하였다.
반면 Midtown South는 임대가 지난 5년 평균보다 9.0% 높았으며 임대료는 3% 상승하였다.  다운타운은 0.9%가 높았고 임대료는 0.4% 상승하였다.
브르클린의 1분기 요구 임대료는 지난 4분기보다 15.6%나 상승하였으며 Midtown South와 Downtown 임대료가 Midtown을 따라잡고 있다.

2. 공간의 유효한 사용

사적 오피스가 거의 없어지고 유리벽의 실내 오피스가 생기고 IT와 Reception Area는 최소화되고 있으며 직원들은 창문을 따라 쾌적하게 업무를 볼수있게 재배치되고 있다.
특히 개인당 사용면적이 크게 줄어들고 있는데 Tech 기업들은 직원당 150 Sq Ft 정도 보고있으며 비밀이 민감한 비지니스의 법률회사도 직원당 1,000 Sq Ft에서 600 Sq Ft로 줄어들고 있다.

3. Repositioning과 신규건설

2017년에서 2020년사이 15 Mil Sq Ft의 재고가 시장에 나올것으로 예상되는데 그중 42%인 6.4 Mil Sq Ft가 신규건설이다.  테넌트들은 신규건설을 선호하지만 기존 건물도 적절히 이용시 이점이 있다.
브르클린의 경우 공간이 Open 된 산업용 건물을 오피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있다.

4. Quality of Lite

오피스 편의시설은 기업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있다.
특히 젊은층들은 High Quality 오피스를 선호하고 있다.
Roof Deck, Bike Room, Terrace등은 이제 꼭 갖추어야만 하는 필수사항이 된 반면 Fitness Center는 비효율적이어서 부근의 Gym을 할인해 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구독신청

Monthly Mortgage Payment

Loan Amount
Interest Rate
%
Loan Amount
years
Calculate Payment